활동 X
활동 X
구독자 125

0개의 댓글

이 채널은 댓글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추천 포스트

토니피터 조각썰

트위터 백업용

1. 토니피터로 피터가 잃어버린 가방에 꽃이나 돈 같은 걸 꽉꽉 채워서 "잃어버렸다며, kid. 가방 간수도 못 해서야 정말 kid(어린 아이)네." 하는 거 좋다. 아니면 반지케이스 넣어서 돌려주는 거. 가방 열어본 피터가 동공지진 수억번 하는 거 좋아 2. 토니피터로 피터가 토니 생일이라고 알바해서 모은 돈으러 사준 게 향수였으면 좋겠다. 근데 그게 토...

[토니피터] Iuventas : 3

고등학생 토니(15) x CEO 피터(29)

Iuventas(유벤투스): 로마 신화에서 ‘젊음’과 ‘청춘’, ‘회춘’을 신격화한 존재.양고기는 나쁘지 않았다. 하긴, 결코 질이 낮을 수는 없는 가격이긴 하다. 파커는 유리잔 안으로 찰랑이며 들이차는 로즈 매더 빛의 액체를 응시하다 그 옆에 앉아있는 여성에게로 시선을 옮기며 입꼬리를 끌어올렸다. 파커씨는 안 드세요? 네. 술을 안 해서요. 금발의 여성은...

[젊토니피터] But you want to catch me!

8화! 피터는 그렇게 화끈한 밤을 보내고 다시 작은 오두막을 떠난다.

토니 - 20 / 피터 - 23 오탈자&비문검수 환영 "Wow... awesome... 토니 너 지압사 해도 좋을 것같아." "나도 알고 있어 honey. 오렌지 먹을래?" 토니는 확실히 안정된 표정을 하고 있었다. 피터도 풀어진 표정을 하고 있었다. 애인 아닌 애인 사이가 되었음이 공인되었고, 토니는 마지막 단계인 애인 사이를 위해서 정진할 계획이...

[젊토니피터] BLUE 01

집에서 뛰쳐나온 토니와 시골 관광 마을의 하숙집 조카 피터

그날에는 그날이 지극히 평범했다. 따가울 정도로 내리쬐는 햇볕과 더운 공기 틈새로 울어대는 매미들, 그 가운데서 아이스크림 바를 하나 문 채 자전거를 타고 막 집으로 돌아왔을 때. 옆 집 사는 네드와 앞 집 사는 미셸을 만나 더위를 피해 그늘에서 반나절을 보낸 어느 여름날의 낮이었다. 메이 숙모는 어질고 선한 사람이어서 마냥 넓지만은 않은 집을 쪼개어 필요...

새로운 알림이 없습니다.